2010. 4. 12. 23:45

앞에 에비스 가든 플레이스라고 적힌 간판이 보입니다.
7개월이 지나 글을 쓰려니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에비스에 도착하니, 비도 그치고 해서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에비스에 가면, 꼭 사람들이 사진을 찍는 곳이 있는데요.
바로 꽃보다 남자에서 도묘지가 츠쿠시를 기다리던 그 곳!
그래서 저 곳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나도 찍고 싶었지만, 어찌나 줄이 길던지..

01
그래서 우리는 표지판에서 -ㅅ-...
찍을데가 없는 건 아니었고, 여행자라면 어디서든 찍을 수 있는 용기! ㅋ
그리고 사랑하는 대형 맥주캔과 사진도 ㅎㅎ
01234


그리고 맥주박물관에서만 먹을 수 있는 맥주 4종 셋트!  이건 정말 맛있었지 싶다...
바로 뽑아주는 생맥과 맛있는 안주? ㅎㅎ
한잔씩 돌아가면서 마셨는데, 역시 내가 선택했던, 밝은 노란색의 맥주...
(이젠 이름이 기억나지 않아 ㅠㅠ) 제일 맛있었다.
맥주를 즐기고, 박물관 안을 둘러본 후,
맥주젤리도 사고, 맥주비누도 사고... 지인들을 위한 선물을 이것저것 사고~
맥주비누가 그렇게 부드럽고 좋다고... 사람들이 그랬다... (써본 사람들 말이 그랬다고..., 내가 팔자는 거는 아니고)

012

자연스러운 현지인과 어색한 여행객들 ㅎㅎ
사진을 찍어놓고 보니, 역시 현지인과 차이가 많이 나는건 어쩔 수 없나봐...
나도 저렇게 좋은데서, 여유로운 모습으로 살아보고 싶다~
(얼마야? 얼마면 되겠어? 로또 당첨?)

이후 이야기는 나중에~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9. 15. 00:43

신주쿠로 이동합니다.
원래는 걸어갈 예정이었으나, 다리가 너무 아픕니다.
거리도 멀고...
하라주쿠 역으로 들어가서 전철표를 끊습니다.


신주쿠의 사진은...
주변을 제대로 찍어놓은게 없네요.
이 글을 쓰고 보니, 재작년에 찍어놓은 사진이 훨씬 많습니다.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012345


신주쿠 일대를 먼저 돕니다.
일행이 쇼핑을 다녀오는 사이, 부탁받은 책을 찾기 위해, 서점을 둘러봅니다.
하지만 찾고자 하는 책은 없습니다.
허리와 다리는 아픕니다. 벽에 기대어 기다리는 동안 일행이 옵니다.
배가 고파오는 것을 느낍니다.
재작년에 먹은 라멘이 생각나서 자리를 이동합니다.

왜 중간에 사진을 안찍었는지... 생각이 안납니다.
피곤했었나 봅니다.
유일하게 남은 건 저녁식사로 먹은 케이카라멘 하나 뿐입니다.
2년 전에는 면이 그렇게 느끼했었는데, 이젠 담백합니다.
하지만 두명은 느끼해 합니다.


도쿄도청을 찾아가다가, 전화부스를 보니 사진이 찍고 싶어집니다.
다들 한장씩 찍습니다. 사진만 보면, 정말 전화거는 것 같습니다.

012


어떻게 내가 길 안내를 해야 되는데...
어째서 재작년에 갔던 길을 똑같이 갑니다. 길을 헤맵니다.
선영누나가 알바하던 학생에게 길을 묻습니다.
친절하게 갈켜줘서, 무사히 도쿄도청에 도착합니다.
소지품 검사를 받은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까지 한번에 올라갑니다.
무료라서 참 좋습니다.

0123456


2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멋있습니다.
이런 높은 빌딩이 많다는 것을 보면,
과연 일본이 지진이 많은 나라인가를 잊게 합니다.

0


도쿄 야경을 구경한 후, 숙소로 돌아갑니다.
너무 피곤합니다.
다음 날 8시에 만나기로 한 후 잠을 청합니다.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9. 7. 00:05

도쿄 여행이 너무 설레여서인지,
11시에 눈을 감았는데, 2시에 눈이 떠집니다.
주섬주섬 준비하고 4시 40분에 길을 나섭니다.


모란역 5번 출구 뒤편에서 기다리기 지루해서, 사진한장 찍습니다.


5시에 오는 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향합니다.
(2시간 정도 걸림, 12,000원(카드결제 가능))
여유롭게 공항 구경도 좀 할까 했는데, 일행이 먼저 도착하는 바람에,
허겁지겁 발권하고, 수화물 부치고, 출국 게이트로 들어왔습니다.

012


출발 9시 15분(인천국제공항), 도착, 11시 20분(나리타국제공항)
창가가 아니었기 때문에 특별히 기내에서 찍을 만한 사진도 없습니다.
창가였다면, 구름 사진이나 찍었을텐데...

나를 무사히 일본까지 데려다준 대한항공 비행기...
ANA의 비행기는 이쁘게 페인팅된 비행기도 많던데...

나리타 공항에 도착하여 입국수속을 마치고 짐을 찾은 후,
숙소로 가기 위해 1,000엔을 지불하고, 전차표를 뽑습니다.
(케이세이전철을 이용했으나(1,000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스카이라이너(1,920엔)를 이용하는 것이 편할 듯 싶습니다.)
012


숙소는 우에노위클리맨션, 케이세이우에노 역에서 내린 후 JR 우에노 역의 아사쿠사 출구로 갑니다.
아사쿠사도오리를 통해 계속 가다보면, 이나리쵸역을 지납니다.
두블럭 지나 왼편을 보면 위클리맨션 간판이 보입니다.
0


단기간 대여 맨션으로 지란넷(http://www.jilan.net)을 통해 예약하거나,
직접예약(http://www.wmt.co.jp)이 가능합니다.
4박 5일, 세미더블을 24,700엔에 예약했습니다.

짧은 일어로 체크인합니다.
아침 일찍 나가고 늦게 들어와 수건을 받을 수 없으므로, 미리 달라고 하여 모두 받아둡니다.
숙소에 짐 정리한 후, 일행과 함께 하라주쿠로 가기로 하고 길을 나섭니다.

3시가 다 되갑니다. 배가 고픕니다.
여행경비가 빠듯합니다. 저렴한 식사를 찾습니다.
맞은 편에 요시노야가 보이는데, 날씨도 덥고 건너기가 귀찮으므로 옆에 있는 스키야에 들어갑니다.


스키야에 들어가서 규동을 먹습니다.(330엔)
짭짤한게 맛있습니다.
다 먹었으니 다시 하라주쿠로 향합니다.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