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2 23:45

앞에 에비스 가든 플레이스라고 적힌 간판이 보입니다.
7개월이 지나 글을 쓰려니 벌써 기억이 가물가물하네요.
에비스에 도착하니, 비도 그치고 해서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에비스에 가면, 꼭 사람들이 사진을 찍는 곳이 있는데요.
바로 꽃보다 남자에서 도묘지가 츠쿠시를 기다리던 그 곳!
그래서 저 곳에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나도 찍고 싶었지만, 어찌나 줄이 길던지..

01
그래서 우리는 표지판에서 -ㅅ-...
찍을데가 없는 건 아니었고, 여행자라면 어디서든 찍을 수 있는 용기! ㅋ
그리고 사랑하는 대형 맥주캔과 사진도 ㅎㅎ
01234


그리고 맥주박물관에서만 먹을 수 있는 맥주 4종 셋트!  이건 정말 맛있었지 싶다...
바로 뽑아주는 생맥과 맛있는 안주? ㅎㅎ
한잔씩 돌아가면서 마셨는데, 역시 내가 선택했던, 밝은 노란색의 맥주...
(이젠 이름이 기억나지 않아 ㅠㅠ) 제일 맛있었다.
맥주를 즐기고, 박물관 안을 둘러본 후,
맥주젤리도 사고, 맥주비누도 사고... 지인들을 위한 선물을 이것저것 사고~
맥주비누가 그렇게 부드럽고 좋다고... 사람들이 그랬다... (써본 사람들 말이 그랬다고..., 내가 팔자는 거는 아니고)

012

자연스러운 현지인과 어색한 여행객들 ㅎㅎ
사진을 찍어놓고 보니, 역시 현지인과 차이가 많이 나는건 어쩔 수 없나봐...
나도 저렇게 좋은데서, 여유로운 모습으로 살아보고 싶다~
(얼마야? 얼마면 되겠어? 로또 당첨?)

이후 이야기는 나중에~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11.01 23:03

산겐자야를 둘러본 후, 시부야를 향해 걷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가도 충분하지만,
나는 걸으며 사람들을 보는게 더 좋습니다.

0123456


도로에서 자유롭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환경이 부럽습니다.
한국에서 저렇게 타면, 분명 차들이 위협적으로 옆을 지나갑니다.
그래서 일본의 교통문화가 무척 부럽습니다.

0123


1시간 정도를 걸어, 시부야에 도착합니다.
부슬부슬 비가 내리기 시작합니다.
일기예보를 보니 다음날 태풍이 상륙한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012


시부야 애플스토어에서 인터넷 좀 잠깐 하고,
타워 레코드에 빅뱅 사진이 크게 걸려 있는 걸 봅니다.
흥미가 생겨 타워 레코드도 한번 둘러봅니다.
어떤 가수가 라이브를 하고 있었는데, 누군지 몰라 그냥 나옵니다.
점심 시간이 되어 일행을 만납니다.
일행은 먼저 점심을 먹었다고 합니다.
점심은 나중에 먹기로 하고 에비스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9.19 02:10

이틀째가 밝았습니다.
우려한 소식이 날아옵니다.
태풍이 관동지방에 상륙할 거라는 소식을 듣습니다.
오늘부터 비가 온다는 예보를 뒤로 하고 길을 나섭니다.


우에노 역으로 걸어가던 중, 불법주차된 자전거를 발견합니다.
한글로 된 딱지가 눈에 띱니다.
한국인이 많긴 많은가 봅니다.


시부야 역에 있는 하치코 동상을 보기 위해 출구를 찾습니다.
서쪽출구가 보입니다. 일단 나갑니다.
다 올라가고 나서야, 하치코 출구가 반대방향인 것을 알아차립니다.

출구에 나가니 비가 내립니다.
오후부터 온다더니, 어느나라 기상청이건 오보율이 높은가 봅니다.
어쩔수 없이 아침을 먹기 위해 가까운 패스트푸드 점을 찾습니다.
오늘은 모스버거로 결정합니다.

우리나라 패스트푸드와는 다르게 주문 시점부터 조리를 한다는 점이 마음에 듭니다.
그리고 최대한 사진과 비슷하게 나옵니다.

오후 1시에 시부야역에서 만나기로 하고, 일행과 헤어집니다.
그리고 산겐자야로 향합니다.
시부야역에서 도큐덴엔토시센(東急田園都市線)을 이용하면, 산겐자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01234


사실 산겐자야로 온 것은, 이곳에 세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에 나와있는 것처럼 세타가야도오리출구로 나가면 서브웨이 옆에 세이유가 보입니다.


서브웨이 옆에 나무로 가려진 건물이 세이유입니다.
지하 1층부터 5층까지 매장이며, 지하 1층과 지상 1층이 식품관입니다.
지하 1층~지상 1층은 24시간 영업을 한다고 합니다.


산겐자야역 주변 모습입니다.
0123456


매장 내부 사진은 찍지 않았습니다.
세이유를 한 번 둘러본 후, 다음에 다시 오기로 하고
카레와 푸딩만 사서 떠납니다.
그리고 시부야까지 걷습니다.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rist 2010.03.13 0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구경잘 했네여, 햄버거도 저기에서는 정크푸트가 아닌, 어엿한 맛있는 식사로 대접받는 기분이 드네여

2009.09.15 00:43

신주쿠로 이동합니다.
원래는 걸어갈 예정이었으나, 다리가 너무 아픕니다.
거리도 멀고...
하라주쿠 역으로 들어가서 전철표를 끊습니다.


신주쿠의 사진은...
주변을 제대로 찍어놓은게 없네요.
이 글을 쓰고 보니, 재작년에 찍어놓은 사진이 훨씬 많습니다.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012345


신주쿠 일대를 먼저 돕니다.
일행이 쇼핑을 다녀오는 사이, 부탁받은 책을 찾기 위해, 서점을 둘러봅니다.
하지만 찾고자 하는 책은 없습니다.
허리와 다리는 아픕니다. 벽에 기대어 기다리는 동안 일행이 옵니다.
배가 고파오는 것을 느낍니다.
재작년에 먹은 라멘이 생각나서 자리를 이동합니다.

왜 중간에 사진을 안찍었는지... 생각이 안납니다.
피곤했었나 봅니다.
유일하게 남은 건 저녁식사로 먹은 케이카라멘 하나 뿐입니다.
2년 전에는 면이 그렇게 느끼했었는데, 이젠 담백합니다.
하지만 두명은 느끼해 합니다.


도쿄도청을 찾아가다가, 전화부스를 보니 사진이 찍고 싶어집니다.
다들 한장씩 찍습니다. 사진만 보면, 정말 전화거는 것 같습니다.

012


어떻게 내가 길 안내를 해야 되는데...
어째서 재작년에 갔던 길을 똑같이 갑니다. 길을 헤맵니다.
선영누나가 알바하던 학생에게 길을 묻습니다.
친절하게 갈켜줘서, 무사히 도쿄도청에 도착합니다.
소지품 검사를 받은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까지 한번에 올라갑니다.
무료라서 참 좋습니다.

0123456


2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멋있습니다.
이런 높은 빌딩이 많다는 것을 보면,
과연 일본이 지진이 많은 나라인가를 잊게 합니다.

0


도쿄 야경을 구경한 후, 숙소로 돌아갑니다.
너무 피곤합니다.
다음 날 8시에 만나기로 한 후 잠을 청합니다.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9.07 21:06

JR우에노 역에서 하라주쿠로 향합니다.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로 바글바글합니다.
이런 사람이 많은 곳이면 신종플루가 약간은 걱정되기도 합니다.

012


하라쥬쿠에서 유명한 마리온 크레페와 엔젤 크레페입니다.
먹어보고 싶었지만, 너무 사람이 많은 까닭에 사진만 찍습니다.
마리온 크레페는 한국에도 진출했습니다.
012


나는 쇼핑을 좋아하지 않으므로,
일행과 6시에 만나기로 하고 오모테산도를 향해 걷습니다.
012

한참 닛테레에서 24시간 테레비가 하고 있을 때였는데, 프로모션 중입니다.
Forever21에서는 무슨 일인지 사람들이 줄을 길게 서 있습니다.
뭔지 모를 케릭터와 함께 사진을 찍는 외국인의 모습이 즐거워보입니다.

한참 오모테산도를 돌아보다, 메이지진구로 오니 무대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여러 사람들이 군무에 맞춰 움직이는 모습과 큰 깃발이 나부끼는 것이 인상적입니다.
0123456


다시 하라주쿠역으로 돌아옵니다.
여전히 사람들이 많습니다.


왼쪽에 손을 흔들고 있는 분은 누군지 모릅니다.
정말 개성들이 강합니다. 저도 저렇게 해보고 싶지만, 참습니다.

6시 반이 되어 일행이 역에 도착합니다.
이제 신주쿠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09.07 00:05

도쿄 여행이 너무 설레여서인지,
11시에 눈을 감았는데, 2시에 눈이 떠집니다.
주섬주섬 준비하고 4시 40분에 길을 나섭니다.


모란역 5번 출구 뒤편에서 기다리기 지루해서, 사진한장 찍습니다.


5시에 오는 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향합니다.
(2시간 정도 걸림, 12,000원(카드결제 가능))
여유롭게 공항 구경도 좀 할까 했는데, 일행이 먼저 도착하는 바람에,
허겁지겁 발권하고, 수화물 부치고, 출국 게이트로 들어왔습니다.

012


출발 9시 15분(인천국제공항), 도착, 11시 20분(나리타국제공항)
창가가 아니었기 때문에 특별히 기내에서 찍을 만한 사진도 없습니다.
창가였다면, 구름 사진이나 찍었을텐데...

나를 무사히 일본까지 데려다준 대한항공 비행기...
ANA의 비행기는 이쁘게 페인팅된 비행기도 많던데...

나리타 공항에 도착하여 입국수속을 마치고 짐을 찾은 후,
숙소로 가기 위해 1,000엔을 지불하고, 전차표를 뽑습니다.
(케이세이전철을 이용했으나(1,000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스카이라이너(1,920엔)를 이용하는 것이 편할 듯 싶습니다.)
012


숙소는 우에노위클리맨션, 케이세이우에노 역에서 내린 후 JR 우에노 역의 아사쿠사 출구로 갑니다.
아사쿠사도오리를 통해 계속 가다보면, 이나리쵸역을 지납니다.
두블럭 지나 왼편을 보면 위클리맨션 간판이 보입니다.
0


단기간 대여 맨션으로 지란넷(http://www.jilan.net)을 통해 예약하거나,
직접예약(http://www.wmt.co.jp)이 가능합니다.
4박 5일, 세미더블을 24,700엔에 예약했습니다.

짧은 일어로 체크인합니다.
아침 일찍 나가고 늦게 들어와 수건을 받을 수 없으므로, 미리 달라고 하여 모두 받아둡니다.
숙소에 짐 정리한 후, 일행과 함께 하라주쿠로 가기로 하고 길을 나섭니다.

3시가 다 되갑니다. 배가 고픕니다.
여행경비가 빠듯합니다. 저렴한 식사를 찾습니다.
맞은 편에 요시노야가 보이는데, 날씨도 덥고 건너기가 귀찮으므로 옆에 있는 스키야에 들어갑니다.


스키야에 들어가서 규동을 먹습니다.(330엔)
짭짤한게 맛있습니다.
다 먹었으니 다시 하라주쿠로 향합니다.
Posted by saudades

댓글을 달아 주세요